ad27
default_setNet1_2

'사법농단 핵심' 임종헌, 검찰 출석...오해는 적극 해명하겠다

기사승인 2018.10.15  13:44:50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으로 평가 받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59·사법연수원 16기)이 수사착수 넉달 만에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이 임 전 차장을 15일 오전 9시30분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ad26

사법부를 상대로 한 사상초유의 수사인 핵심 피의자들에 대한 수사가 대법관 이상 전직 고위 법관을 겨냥하면서 임 전 차장 조사가 검찰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임 전 차장은 양 전 대법원장 시절인 2012년부터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과 차장을 잇따라 맡으면서 사법농단 의혹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꼽히는 인물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관련 소송 및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법외노조 효력 집행정지를 둘러싼 소송,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소송,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댓글 사건 등 재판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으로 평가 받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임 전 차장은 검찰 출석에 앞서 "법원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국민께 죄송하다"며 "법원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했던 동료 법관들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임 전 차장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제기된 의혹 가운데 오해가 있는 부분은 적극 해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임 전 차장은 제기된 의혹이 방대한 만큼 수차례 더 소환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