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김성태 대표 “공동선언 ‘속빈강정’에 불과…‘무장해제’ 군사합의도 비현실적”

기사승인 2018.09.19  17:10:0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고천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빠른 시일내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한데 대해 “유엔안보리와 대한민국 국민들이 다 납득할 수 있는 정도의 비핵화 진전을 이룬 이후에,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ad26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연내 김정은 위원장이 대한민국을 방문한다는 것은 역사적인 일”이라면서도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진전의 내용을 담아야 하는 것인데 그런 측면에선 여전히 애매모호한 그런 입장으로 정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에 비해 군사협정서에는 사실상 우린 거의 무장해제하다시피 한 그런 내용들이 채워져 있다”며 “그런 부분이 앞으로 국가 안보, 그리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상당히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우리 군이 독자적 작전권을 확보하지 않았을뿐 아니라 한미연합방위체계 구축상황에서 전방서 임무수행하는 전략자산을 후방으로 돌린데 대해, 미국은 어떻게 받아들일지 모르나 이는 군사적으로도 현실적이지 않다"며 "속빈강정에 불과한 공동선언도 문제지만, 군사합의에 대해 한국당은 국가 안보 차원에서 절대 수용 불가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북한 김정은이 국제사회와 대한민국 국민들 앞에 한반도의 진정한 비핵화를 이뤄내겠단 공식입장을 통해 미국과 유엔 안보리가 북한 제재문제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라 경제협력, 문화체육 교류가 강화돼야 하는데 이런 순서를 문재인 대통령이 완전히 망각했다"며 "대한민국을 망각한 문 대통령의 이 방북일정 대해 대한민국의 국민들과 한국당은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뉴스토피아 = 고천주 기자 / gcj@weeklysis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