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명동 실탄사격장서 30대 男 연습용 권총 스스로 쏴 숨져

기사승인 2018.09.17  11:44:26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고천주 기자] 지난 16일 오후 8시쯤 서울 중구 명동 실탄사격장에서 30대 남성이 자신이 들고 있던 권총에서 발사된 총알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ad26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7일 명동 실탄사격장에서 손님 A(36)씨가 연습용 권총을 스스로 쏴 숨졌다는 신고를 접수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당시 실탄사격장 CCTV 영상을 토대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유족과 실탄사격장 직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살펴볼 방침이다.

   
▲ 16일 오후 8시 10분께 30대 남성이 자신에게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고가 발생한 서울 중구 명동 실탄사격장에 놓인 총기사진. ⓒYTN뉴스화면 캡쳐

총격 사건 발생 이후 구급대원들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목 부위에 총을 맞아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사건 당시 사격장 내부엔 업주와 직원들, 숨진 A씨 등 4명이 있었고 다른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건 직전 탁자에 올라가는 등 이상한 행동을 보여 직원들이 홍씨의 다리를 잡고 제지하기도 했다고 한다.


[뉴스토피아 = 고천주 기자 / gcj@weeklysis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