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서울문화재단, 9월 7일~ 30일까지 가을 '거리예술 시즌제' 개최

기사승인 2018.09.07  13:14:49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서울문화재단

[주간시사매거진 = 고천주 기자]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가 2018년 가을 ‘거리예술 시즌제’를 7일(금)부터 30(일)까지 서울로7017,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서울숲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연이어 진행한다.

봄 시즌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운영되는 가을 ‘거리예술 시즌제’는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거리예술 야외공연을 무료로 선보인다. 가을을 맞아 가까운 곳을 산책하며 30분 내외의 시간을 서커스, 인형극, 현대무용극, 관객참여 거리극, 전통연희,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함께 보낼 수 있다.

‘거리예술 시즌제’는 생활 속 공간인 공원과 도심 공간을 순회하며 거리예술 작품을 공연하여 시민들에게 일상공간과 어우러지는 새로운 예술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축제 외에 작품 발표 기회가 제한된 거리예술가에게 공연할 수 있는 기회를 연중 지속적으로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거리예술 시즌제의 공연을 함께하기 원하는 기관 및 단체들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시즌제 투게더(Together)’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더 많은 작품이 시민들과 만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시즌제 투게더’는 시즌제와의 협력을 원하는 기관 및 단체에게 시즌제 선정 작품에 한하여 배급지원 하는 사업으로서 협력을 원하는 기관은 공연료를 매칭(5:5)하고 거리예술 작품의 공연이 가능한 공간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지난 시즌에 이어 가을 시즌 역시 서울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최첨단 디지털 기술의 집적지인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찾아간다.

가을 ‘거리예술 시즌제’ 공모에 선정된 9개 단체는 행사 기간 동안 서울로7017,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서울숲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4개 공간을 순회하며 총 45회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서커스, 현대무용, 전통연희극 등 다양한 작품들을 무료로 만날 수 있다.

9월 둘째주(9월 7일~9일)부터 시작하는 ‘거리예술 시즌제’는 서울로7017에서 진행된다. △서커스-해프닝쇼 My Dream(서커스디랩 작) △인형극-발라당(Baladin)의 마리오네트(발라당 작) △현대무용극-하얀 날개의 꿈(댄스씨어터 틱 작) △관객 참여 거리극-오! 럭키데이(아띠 작) △서커스-포스트맨(Postman)(김영주 작) 등의 공연이 선보인다.

9월 셋째주(9월 14일~16일)에는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일대에서 △서커스-프레임(Frame_Architect)(월간서커스 작) △전통연희-여보, 마누라(연희공방 음마갱깽) △무용, 커뮤니티아트-‘무엇을 찾고 있는가? 거기엔 아무것도 없어 데게베(쿠나디아(쿨레칸) 작)’ △서커스-시지푸스처럼(예술집단 시파프로젝트 작) 등 8개 작품이 10회 펼쳐질 예정이다.

추석 연휴가 속해있는 9월 넷째주(9월 22일~26일)는 서울숲공원에서 ‘거리예술 시즌제’가 개최된다. 추석 당일을 제외한 연휴 기간 내내 공연이 펼쳐지며 9개 단체의 모든 공연을 다양한 시간대에 만날 수 있다.

9월 마지막주(9월 28일~30일)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앞서 만났던 작품 중 총 7개 작품이 시민들을 찾아갈 계획이다.

[주간시사매거진 = 고천주 기자 gcj@weeklysis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