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외교부 “남북철도 연결 공동조사, 대북제재 틀 내에서 추진”

기사승인 2018.08.30  16:55:0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인옥 기자] 외교부는 30일 남북철도 연결사업의 일환인 공동조사를 “대북 제재의 틀 내에서 유관국들과 긴밀히 협의하는 가운데 추진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의 합의사항 이행 등 북한과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대북제재 관련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ad26

또한 이달 개소 예정이었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서는 "관련 상황에 대해 미국과 계속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지금으로서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의 예외 인정을 신청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연락사무소에 대한 모든 물자와 장비, 전력공급은 사무소 운영과 우리 인원들의 편의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며, 북한에 대한 경제적 이익을 주는 것이 아닌 만큼 대북제재의 목적을 훼손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연락사무소 관련 사항에 대해 미국 및 국제사회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지난 23일부터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일단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토피아 = 정인옥 기자 / jung@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