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금감원, 불공정거래 조치 70%는 ‘상장사 임직원’

기사승인 2018.07.18  16:54:2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재 당한 상장사 임직원 3년간 281명…미공개정보 이용 가장 많아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금융감독원은 최근 3년간 주식 불공정거래로 적발해 제재한 상장사 임직원이 281명에 이른다고 18일 밝혔다.

2015~2017년 불공정거래로 조치를 받은 상장사 임원은 184명, 직원은 97명으로 총 281명으로 전체의 약 70%를 차지했다.

ad26

코스닥시장에서 제재를 받은 임원은 129명, 직원 66명 등 모두 195명으로 전체의 69.4%에 달했다. 유가증권시장은 임원 43명, 직원 25명이다.

불공정거래 유형별로는 미공개정보 이용이 117명으로 가장 많았다.

   
▲ ⓒ금윰감독원

이어 소유주식 보고의무 위반 100명, 단기매매차익 보고 위반 81명, 부정거래 28명, 시세조종 22명 등이었다.

특히 유형별 중복 제재를 받은 경우를 합산하면 임원이 242건 적발돼 직원(106건)의 2배가 은 넘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14명, 2016년 112명, 지난해 122명으로 나타났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브리핑룸에서 '금융감독혁신과제' 발표를 마친 후 브리핑룸을 나서고 있다.ⓒ뉴시스

금감원은 불공정거래에 상장사 임직원들이 꾸준히 연루됨에 따라 하반기 중 상장사 24곳을 처음으로 직접 방문해 불공정거래 예방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특히 상장사 임직원들이 많이 연루되는 미공개정보 이용(33.6%) 등 불공정거래 사례 중심으로 교육하고 소유주식 보고의무 등 이해도가 낮은 사항들은 법규상 절차와 유의사항을 소개할 예정이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