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경찰, '갑질 의혹' 한진家 이명희 이사장 28일 소환

기사승인 2018.05.21  14:14:00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최수희 기자] 직원들에게 폭언·폭행 등 '갑질 의혹'이 제기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됐다.

ad26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 이사장을 폭행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28일 오전 10시 소환한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한진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과 운전기사, 가사도우미 등에게 일상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한 혐의로 입건하고 출국 금지 한 상태다.

   
▲ ⓒJTBC 캡쳐

경찰은 지난달 19일 이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2014년 인천 하얏트호텔 신축 조경 공사장 현장에서 직원에게 손찌검하는 영상과 2013년 집 리모델링 공사에서 작업자에게 폭언을 하는 음성 파일 등이 공개돼 지난 6일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정식 수사로 전환한 뒤로도 이 이사장 갑질 관련 피해자를 10명 넘게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토피아 = 최수희 기자 / csh@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