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청년 일자리’ 3.8조 규모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

기사승인 2018.05.21  14:12:45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문재인 정부의 '청년 일자리·위기지역 대책' 3조8,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이 2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앞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달 6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한 지 45일만인 이날 정부 원안인 3조8,397억원에서 200억원 가량 줄어든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했다.

ad26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 재석의원 261명 중 찬성 177표, 반대 50표, 기권 34표로 추경안을 처리했다.

세부적으로는 희망근로지원(121억원), 지역투자촉진(37억원), 청년내일채움공제(292억원), 맞춤형 농지 지원(200억원), 새만금 투자유치지원(272억원), 자동차 부품기업 위기 극복지원(213억원), 위기대응지역 기업비즈니스센터 운영(32억원), 고성 공룡 AR 체험존(15억원), 거제-마산 국도건설(20억원) 등은 증액됐다.

반면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 지원(488억원), 연구개발성과 기업이전 촉진(475억원), 산업은행 출자(300억원), 전기자동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238억원·이상 예산), 주택구입-전세자금(1000억원), 중소기업 모태조합 출자(500억원·이상 기금) 등은 삭감됐다.

한편 추경안은 이날 오전 본회의에서 드루킹 특검법안과 동시 통과됐다.

이와 함께 본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도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