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좋은땅출판사, ‘밸런스토피아’ 출간

기사승인 2018.05.21  11:08:13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좋은땅출판사

[주간시사매거진 = 정인옥 기자]최근 우리나라는 하루가 멀다 하고 정치·경제·사회적 이슈들이 터져나오고 있다. 사회구성원들은 충격과 혼란에 휩싸여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우왕좌왕하고 있다. 또한 우리의 유별난 이념갈등, 남남갈등, 세대갈등 등도 극단으로 치달으며 심각한 양상이고, 사생결단의 대립과 상식 이하의 언행이 곳곳에서 난무하는 실정이다.

저자는 이들 대형 사태가 우리 사회를 엄청난 충격과 혼란에 휩싸이게 했다는 점에서 거대한 ‘쓰나미’와 같다고 말한다. 문제는 이 같은 쓰나미가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밀려올 개연성이 없지 않다는 점이다. 우리 사회의 각 분야에서 갈수록 균열의 소리가 유달리 크고, 그 충격을 회복하는 데에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저자는 우리 사회에 몰려올 쓰나미를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개념, ‘밸런스토피아(Balancetopia)’를 제시한다. ‘밸런스토피아’는 밸런스(Balance)와 유토피아(Utopia)의 합성어다. 균형의 가치를 제대로 성찰, 구현한다면 한국사회, 나아가 지구촌은 한층 평화롭고 행복한 세상, 모두가 동경하는 유토피아(이상향) 같은 삶의 터전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책이 이 같은 균형의 가치를 정치, 경제 그리고 현재 활발히 논의되는 통일 문제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저자가 다방면에 걸친 기자 취재활동과 뉴욕 특파원, 대학 강의 및 연구 등을 통해 체득한 지식과 경험 등을 통합적으로 풀어낸 점이 눈에 띈다. 사회의 균형을 찾는 해법을 제시하고, 공존·공영의 가치를 일깨우는 책으로 앞으로 우리가 나아갈 방향을 잡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주간시사매거진 = 정인옥 기자 jung@weeklysis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