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북, 리선권 "엄중 사태 해결되지 않는 한 南과 마주 앉는 일 쉽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18.05.18  10: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통신 기자에 답변…"차후 북남관계 방향, 전적으로 南당국 행동에 달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7일 "북남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 위원장은 남북고위급회담이 무산된 책임에 대해 묻는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고 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ad26

리 위원장은 "최근 남조선 당국은 한편으로는 미국과 야합해 우리의 주요전략적 대상들에 대한 정밀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노린 극히 모험적인 '2018 맥스 썬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강행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들개보다 못한 인간쓰레기들을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을 버젓이 벌여놨다"며 "북남관계 개선 흐름에 전면 역행하는 무모한 행위들이 도가 넘게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엄중시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책임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북남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했다"며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취한 조치의 의미를 깊이 새겨보고 필요한 수습 대책을 세울 대신 현재까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 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 이하로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리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은 완전한 '북핵 폐기'가 실현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미국 상전과 한짝이 되여 역대 최대 규모의 연합공중전투 훈련을 벌려 놓고 이것이 '북에 대한 변함없는 압박 공세의 일환'이라고 거리낌 없이 공언해 댔다"며 "남조선 당국이 우리를 언제 쏟아질지 모를 불소나기 밑에 태평스레 앉아 말 잡담이나 나누고 자기 신변을 직접 위협하는 상대도 분간하지 못한 채 무작정 반기는 그런 비정상적인 실체로 여겼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오판과 몽상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의 그 어느 조항, 어느 문구에 상대방을 노린 침략전쟁 연습을 최대 규모로 벌려 놓으며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 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라며 "회담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연습의 타당성 여부를 논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 당국의 괴이쩍은 논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나 북침전쟁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리 위원장은 맥스선더 훈련과 최근 국회에서 열린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강연 등이 회담 무산의 원인이 됐음을 거듭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