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첫 남북 고위급회담, 16일 ‘판문점’서 개최

기사승인 2018.05.15  16:07: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 예정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남북이 4·27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기로 했다고 통일부가 15일 발표했다.

ad26

통일부는 이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8일 북측에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4일 개최할 것으로 제의했고, 북측이 15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자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또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방안을 북측과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충실하게 이행해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회담 수석대표로는 남쪽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쪽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북쪽이 남쪽에 알려온 회담 대표단은 리선권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길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회담 대표 5명과 수행원·지원인원·기자단을 포함해 모두 29명이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