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자유한국당, 드루킹 특검도입·의원직사퇴 동시처리

기사승인 2018.05.14  11:37:20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드루킹 특검 도입 법안과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저지를 위한 총력투쟁에 나섰다.

ad26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아직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며 드루킹 특검법안과 6.13 지방선거를 위한 사퇴 처리를 동시에 (처리)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 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파국이 아나라 협상’이라며 특검만 받아들여 진다면 추경이든 민생법안이든 모든 안건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준비가 다 되어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9일간의 단식투쟁을 벌였어도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은 끝내 두 눈을 감고있다‘며 그러면서 “총·칼등 물리력으로 야당의 입을 틀어막는 것만이 독재가 아니다”라며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 차 협상을 걷어차는 행태가 바로 독재‘라고 비판했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의 이날 오후2시 직권상정으로 열리는 본회의에 참석해 6.13지방선거 출마의원 4명에 대한 서직서를 우선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