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세월호, 참사 4년만에 '바로 세워진다'…직립작업 시작

기사승인 2018.05.10  11:02:19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인옥 기자]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 오전 9시부터 목포신항에서 1만t급 해상크레인을 이용해 세월호를 바로세우는 작업에 돌입했다.

세월호 직립은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등 총 6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ad26

선체가 장시간 쇠줄에 매달려 있을 경우 자체 하중을 견디지 못해 손상될 우려가 있어 모든 작업은 4시간 안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현재 세월호 직립을 위해 선체바닥과 왼쪽에는 'L'자 모양의 철제 빔이 66개가 설치돼 있으며, 1만t급 해상크레인과 쇠줄로 연결돼 있다.

세월호 직립은 옆으로 누운 세월호를 바로 세우기 위해 쇠줄로 뒤에서 끌어당기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선조위는 앞서 9일 오전 세월호를 40도까지 바로세우는 예행연습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선조위는 세월호 직립에 성공하면 그동안 미수습자 수색 작업에 들어가지 못했던 기관구역과 4층 선수 좌현 구역에 대한 수색 및 사고원인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선조위 관계자는 "예행연습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들을 해소한 만큼 오늘 직립작업에 별다른 장애요소는 없다"면서 "순조롭게 진행되면 당초 예정시간보다 일찍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토피아 = 정인옥 기자 / jung@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