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홍준표 "증거 짜 맞추는 ‘MB수사’…檢출신인 게 부끄럽다"

기사승인 2018.02.20  13:05:29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의 이명박(MB)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증거 짜 맞추기 수사'라고 비판했다.

ad26

홍 채표는 "검찰이 최근 MB를 수사하면서 마치 삼성 이건희 회장의 사면을 대가로 다스 소송비용을 뇌물로 받았다고 하는 보도를 보고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며 "요즘 내가 검찰 출신인 것이 부끄러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아직도 검찰은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사건을 윗선의 주문에 맞춰 증거를 만들고 있다"며 "(검찰을) 정치권으로부터 독립시키고, 검·경을 대등한 상호감시 체제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홍 대표는 "나는 2009년 12월 대한태권도협회장 자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이건희 회장의 사면을 청와대에 공개적으로 요구한 일이 있다"며 "그 후 많은 체육계 인사들의 사면 요구가 잇달았고, 청와대는 올림픽 유치를 위해 이 회장을 사면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홍 대표는 "그 결과 이 회장의 노력으로 두 번에 걸친 유치 실패를 딛고 지금의 평창 올림픽이 유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