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靑 "'南당국자 방북' 日언론 보도는 오보, 정정 요구"

기사승인 2018.02.19  13:20:0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청와대는 남북한 당국자가 지난 연말 두 차례에 걸쳐 평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협의했다는 일본 아사히 신문 보도에 대해 19일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ad26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 당국자가 지난해 두 차례 방북했다고 일본 모 언론이 보도했다"며 "해당 보도는 오보다. 설 연휴기간 공식대응을 못했지만 정식으로 정정보도 요청 등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일본 아사히 신문은 한국의 정보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당국자가 중국을 거쳐 평양을 방문했다"며 "북한은 협의 과정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중지를 요구했고, 한국 정부는 북측의 이런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 정부가 (협의 과정에서) 북한에 올림픽 개막 전 건군절 열병식 규모를 축소해달라고 요청한 모양"이라며 "한국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한을 요청했고,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방한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