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 "이상화, 참으로 자랑스럽다"

기사승인 2018.02.19  11:53:07

공유
default_news_ad1

- 올림픽 3회 연속 메달 달성한 이상화 ‘세기의 레이스’

   

[뉴스토피아 = 정상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은메달을 딴 이상화 경기 뒤 소셜미디어에서 "참으로 자랑스럽다"며 그간의 성과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한 노력이 메달보다 더욱 빛납니다"라며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지만 우리 국민들에겐 이상화 선수가 최고입니다. 영원한 빙상의 여왕입니다"라고 이상화 선수에게 격려를 보냈다.

ad26

이상화는 전날 강릉 오벌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첫 100m까지는 10초 20으로 전체 1위에 올랐지만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발을 삐끗해 37초33을 기록, 고다이라 나오(일본, 36초94)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한국 동계스포츠 사상 첫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의 위업을 달성한 이상화는 이날 경기 후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내며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와 따뜻한 포옹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줘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상화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고다이라의 사진을 게재하고 "나는 너무나 수고했고 길고 긴 여정도 잘 참아냈다!"라며 "2등도 만족하고 아직도 상위권에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너무 좋았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수고하셨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응원과 함성, 진심으로 감사했고 행복했습니다"라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뉴스토피아 = 정상원 기자 / jsw@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