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안철수-유승민 ‘바른미래당’ PI 공개

기사승인 2018.02.09  17:03:07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젊고 신선한 정치를 의미하는 청록색(민트색)을 당의 공식 색으로 결정하고 PI(party identity·정당 이미지)를 확정했다.

통합추진위원회는 9일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열고 최종안으로 올라온 4개의 로고 중 선택한 PI를 발표했다.

ad26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은 "청색과 녹색을 융합한 민트 계열로 결정했다"며 "(바른미래당이) 지향하는 바도 민트처럼 신선하고 젊은 정당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긴 직선은 앞으로 뻗어나가는 미래를 상징한다"며 "직선의 위치를 아래 둔 것은 국민의 아래에서, 국민을 섬기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뜻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통합을 잘 마쳤다는 의미와 바른미래당은 약속한 것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공동대표 체제이며 초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측 의원이,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 측 의원이 맡게 될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로 현재 국민의당 원내대표인 김동철 의원이 초대 원내대표를 맡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