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국민-바른 ‘3일 통합추진협의체‘ 공식 출범

기사승인 2018.01.02  13:00:34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위한 2+2 교섭창구를 국민의당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정운천 의원을 교섭창구로 지정한 상황으로, 국민의당 전당원투표 이후 통합으로 가는 양당의 발걸음이 빨라지는 모양새다.

ad26

2+2 교섭창구 구성원들은 이날 사전회의를 열고 공식 회의 의제를 조율한 뒤 오는 3일 ‘통합추진협의체’를 공식 출범한다. 사전회의에선 통합 관련 실무지원팀 구성을 비롯해 협상 우선순위 등을 조율한다.

양 측은 통합의 방식과 시기 협상을 최우선순으로 보인다. 현재로선 양 당 통합 방식으로 과거 민주당-새정치연합 합당 모델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양당에서 창당발기인을 내세워 신당 창당을 진행하고, 양 당이 각자 의결을 통해 통합신당에 합류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통합신당의 당명과 지도체제, 강령 등이 교섭창구를 통해 조율될 예정이다. 대략적인 조율이 마무리되면 안철수·유승민 대표가 이를 반영해 공동 통합선언문을 작성, 2월 초중순께 공동으로 통합 선언을 한다는 게 대략적인 시나리오다.

국민의당은 1월말 혹은 2월초 전당대회를 치르고, 양당은 통합계획안이 2월중 신당 창당을 마친다는 전망이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