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朴정부 세월호 기록 조작…‘대통령의 7시간’ 재조사 전망

기사승인 2017.10.13  14:23:44

공유
default_news_ad1

- 靑, 검찰에 김기춘·김관진 등 수사의뢰…유가족, 14일부터 매주 토요일 촛불집회 예정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12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에 대한 최초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대통령의 7시간'을 전면 재조사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는 13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대통령 보고 시점과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대통령 훈령 318)을 불법 조작한 의혹을 서울 중앙지검에 수사의뢰해 진상 규명 절차에 착수했다.

ad26

청와대는 이날 오후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인호 전 위기관리센터장 등 관련자들을 수사대상으로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수사의뢰서를 전자문서로 전달했다.

수사의뢰서는 대통령훈령 318인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위기관리센터의 관리자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명의로 작성됐다.

청와대는 전 정부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최초 대통령 보고 시간을 오전 9시30분에서 오전 10시로 조작하고 대통령 훈령을 정식 절차 없이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재난컨트롤 타워가 아닌 안전행정부 담당' 등으로 고친 점에 공문서 위조와 공문서 훼손을 적용했다.

한편 4·16 가족협의회 등 세월호 유가족들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에 계류 중인 ‘2기 특조위 설립-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을 입법해 전면적인 재조사가 이뤄지도록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가족들은 오는 14일부터 내달 하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2기 특조위 설립 특별법이 통과될 때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에 촛불집회를 진행할 방침이며, 오는 17일 오전 11시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 방해세력 관련자 명단을 최초 공개할 계획이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