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트럼프 대통령, 56분간 통화

기사승인 2017.08.07  11:08:48

공유
default_news_ad1

- 韓美 정상 "北미사일 고도화 심각한 우려 공유"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문제 등으로 인한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고 양국의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약 56분간 전화통화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58분부터 8시54분까지 이어진 전화통화에서 북핵 공조와 한미 FTA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ad26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이날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UN 안보리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전 이사국들의 만장일치로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중국 및 러시아와 협조하여 전례없이 강력한 결의 채택을 이루어낸데 대해 평가하고, 이번 결의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전 유엔안보리 이사국의 만장일치로 유례없이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점을 소개하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가하는 등 확고한 입장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문 대통령 역시 중국 및 러시아와 협조하여 강력한 결의 채택을 이루어낸데 대해 평가하면서 "이번 결의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통화 직후 트위터에 “방금 한국 대통령과 통화를 마쳤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대북 제재 결의안 투표결과가 15-0으로 나와서 매우 기쁘고 감명을 받았다(Very happy and impressed with 15-0 United Nations vote on North Korea sanctions)”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양 정상은 8월말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전후하여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고조될 가능성에 대비하여,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대응하기 위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는 것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연합 방위태세 강화와 함께 지난 7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통화에서는 한미 FTA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막대한 대한 무역 적자를 시정하고 공정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를 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이 양국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안보분야의 동맹과 함께 경제 분야 협력의 근간이 되는 동 협정이 기존의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에 더욱 호혜적인 방향으로 발전되어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간 통화는 북한이 화성-14형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달 28일 이후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문 대통령의 휴가와 맞물리면서 연기됐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