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재인 대통령-기업인 대표와 이틀째 '호프타임'

기사승인 2017.07.28  07:54:11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전날에 이어 기업인과의 두 번째 호프미팅 만남이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주요 기업인들과 밀도있는 대화를 나누기 위해 참석자를 두개 그룹으로 나누어 이틀에 걸쳐 초대하자고 직접 제안했다.

ad26

27일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열린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 미팅에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이 참석하였다.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열린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 미팅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참석자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뉴시스

이날간담회에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허창수 GS 회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등 7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 국정농단 사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기업이 다수 참석하는 점이 눈에 띈다. 여기에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은 간담회를 주선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대표해 이틀 연속 자리를 함께 한다.

애초 청와대는 기업 이미지와 사회적 책임 활동 등을 따져 첫날 참석 기업과 둘째 날 참석 기업을 나누려 했지만 재계에서는 '우열반이 나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졌고 결국 청와대는 자산순위 1위부터 15위 기업 중 공기업인 NH가 빠지고 상생협력 우수 중견기업으로 추천받은 오뚜기가 포함됐다. 자산순위 짝수 기업이 27일, 홀수 순위의 기업이 28일 참석하는 식이다. 문 대통령과 기업 대표가 일대일로 따로 만나는 일정은 잡지 않았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의 두번째 만남도 전날과 동일한 '스탠딩 호프 타임'을 갖고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는 파격을 선보였다. 75분으로 예정됐던 전날 간담회는 문대통령과 기업인들과 진솔하고 깊이 있는 대화가 이뤄져 159분간 이어졌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중요기사

default_side_ad2

100대 명의
더보기+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