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청장, 백남기 농민과 유가족에 사과

기사승인 2017.06.16  15:57:37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반 집회·시위현장에 살수차를 배치하지 않겠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이철성 경찰청장은 16일 “고(故) 백남기 농민과 유가족에 깊은 애도와 함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어 “경찰은 앞으로 일반 집회·시위현장에 살수차를 배치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ad26

그는 "경찰 공권력은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절제된 가운데 행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으로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이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살수차)사용요건도 최대한 엄격히 제한하겠다"며 "이런 내용을 대통령령에 법제화해 철저히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대병원은 전날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망원인을 병사에서 ‘외인사(外因死)’로 수정했다고 발표했다.

백씨의 사인이 병사를 의미하는 ‘급성경막하 출혈로 인한 심폐정지’에서 외인사를 뜻하는 ‘외상성경막하 출혈로 인한 급성신부전’으로 변경되면서 법적 책임이 경찰로 향했다.

백씨 유족은 강신명 전 경찰청장,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당시 시위진압에 관여한 전현직 경찰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저작권자 © 뉴스토피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